마~니 마~니

Tory&Mani's Stuff


0
 68   4   1
  View Articles

Name  
   Mani 
Homepage  
   http://www.happymani.com
Subject  
   [위시리스트] Wish List의 성격은..
제목 그대로 입니다.

Wish List.

우리 가족이 갖고 싶어 하는 것들의 목록을 여기에 적어 보려구요.

Wish List는 어떤 선물을 받았으면 좋겠다 라고 미리 다른 사람들에게 얘기하는 거잖아요.
겸손을 미덕으로 아는 우리네 정서로는 뻔뻔스럽기 그지없는 행동이긴 하나, 입장을 바꿔서 저는 제가 선물을 해야 할 상황이면 상대가 Wish List를 공개했으면 하는 생각이 들 때가 많습니다. 선물을 고르는 안목이 없어서 선물 고르기도 힘들 뿐더러, 소심하기 까지 해서 힘들게 고른 선물을 상대가 좋아할까 사고 나서도 맘이 편하지 않더라구요. 선물은 대부분 상대의 입장이 아니라 자기의 입장에서 고르기 때문에 받는 사람쪽에서 정작 필요로 하는 선물은 받는 선물의 10%도 안된다고 해요. 뭐, 물론 저야 쇼핑도 잘 안하는데다가 안목도 없기 때문에 남들이 주는 선물 대부분을 만족하며 잘 받고 있기는 하지만.. ^^

그런데 Wish List의 이런 본연의 목적때문에 이 코너를 오픈한건 이유의 절반도 안되구요. 진짜 이유는 이것도 일종의 저의 삶의 기록이 되겠구나 하는 생각이 들었기 때문이에요.

몇일 전 수첩 정리를 하다가 제가 수첩 한 구석에 Wish List라는 걸 적어 놓은걸 봤어요.
열댓개 정도가 적혀 있는데 그 중에선 이미 손에 넣은 것도 있고, 아직 손에는 없지만 지금도 여전히 갖고 싶은 것들도 있어요. 반면, 내가 이걸 왜 갖고 싶어했지? 하고 의문이 들 정도로 전혀 이상한 물건도 리스트에 들어있더군요. 아마 그 때 상황에선 제가 그 물건을 필요로 했을테죠. 그 이상한 물건 이라는 것 중의 하나가 데생교본 이었습니다. 당시 바로 샀을 수도 있는 책이었는데 절판되어서 구하기가 힘든 책이라 리스트에서 내내 잠만 자고 있던 녀석이었죠. 아마 제가 그 때 그림을 무척 그리고 싶었었나 봅니다.

살다보면 내가 가고자 하는 길로 물 흐르듯 흘러가기도 하지만 뜻하지 않는 방향으로 물살이 급선회 한다거나, 큰 바위에 부딪혀 물거품으로 사라져 버린다거나, 새로운 물줄기와 합류되어 다시 흘러가기도 하지요. 그런 삶 속에 전 "기록"이라는 것이 내 인생을 만들어 나가는데 무척 중요하다는 것을 매번 느끼고 있어요. 내가 한때 무엇을 갖고 싶어 했었나 되돌아 보면 잊었던 꿈을 다시 떠올려 볼 수도 있고, 또 현재 내가 무엇을 갖고 싶어 하는가를 보면 내가 어느 방향으로 가고 있는건가 그 흐름을 잡을 수도 있을 것 같아요.

음.. 내용이 구구절절 길어졌는데..
암튼, Wish List를 둘러보시고 적절한 타이밍에 선물을 해주시면 좋구. ㅎㅎㅎ
아하.. 쟤네들(Mani,Tory,shE) 취향은 저런거구나 하고 그저 재미 삼아 보셔도 좋습니다.
* Mani님에 의해서 게시물 이동되었습니다 (2007-07-27 15:56)


Name
Memo
Password
 
     


no
C
subject
name
date
hit
*
68
  [썸씽 쿨] 책갈피 카드, 북찌

Mani
2007/08/14 6104 1309
67
  [썸씽 쿨] 작지만 묘한맛을 주는 <오랄픽스>

Mani
2007/08/14 6399 1278
66
  [위시리스트] 책 도장

Mani
2008/05/09 5303 1268
65
  [위시리스트] MOT

Mani
2004/09/21 5882 1149
64
  [위시리스트] 폴 오스터의 소설들

Mani
2004/10/08 4399 1140
63
  [꼼지락] 약식(藥食) 선물 포장

Mani
2004/12/30 4825 1136
62
  [영화] 나비효과

Mani
2007/08/13 4458 1135
61
    [re 위시리스트] Tory로 부터 선물 받았습니다. [5]

Mani
2004/09/22 4645 1133
60
  [위시리스트] 로렌즈 도미노 레이스

Mani
2004/10/04 4512 1129
59
  [위시리스트] 모토롤라 스타텍 [3]

Tory
2004/11/22 4724 1088
58
  [위시리스트] 김훈의 <자전거 여행>

Mani
2004/09/20 4252 1080
57
  [想] Monet's Table

Mani
2007/07/13 4475 1073
56
  [위시리스트] 드롱기 전기오븐

Mani
2004/09/20 4583 1067
55
  [위시리스트] 나침반

Mani
2004/09/20 4322 1061
54
  [영화] 블레이드 러너

Mani
2007/07/13 4583 1057
53
  [想] 정전

Mani
2007/06/29 4137 1056
52
  [영화] 죽은 시인의 사회

Mani
2007/08/13 4319 1054
51
  [위시리스트] 나이키 에이 포스 1 올검

Tory
2004/11/12 4132 1051

  [위시리스트] Wish List의 성격은..

Mani
2004/09/16 4542 1050
49
  [스크랩] 자기 방어술 [1]

Mani
2004/09/03 4339 993
1 [2][3][4]

Copyright 1999-2024 Zeroboard / skin by Zetyx